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전 기자재 수출↑ 위한 ‘2021 국제원자력에너지산업전’ 개막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15:09]
지역뉴스
경북도
원전 기자재 수출↑ 위한 ‘2021 국제원자력에너지산업전’ 개막
기사입력: 2021/05/11 [15:09]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북도 제공



 원전산업과 기자재 수출 증진을 위한 국내 최대 규모의 ‘2021 국제원자력에너지산업전’이 11일 개막을 시작으로 12일까지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경북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수력원자력(주) 등이 후원하고, 한국원자력산업협회(회장 정재훈)가 주최하며 70여개 부스에 48개사가 참여한다.

 

주요 전시 품목은 원전건설 및 설비 기자재, 원전정비 및 원전안전, 방사선 의료, 원전해체 등으로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참여 기관으로는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PS,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중공업,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국내 원전 관련 산업의 대표기관이다.

 

11일 개막에 이어 국내외 판로개척을 위해 한수원, 두산중공업, SK건설 등이 ‘동반성장사업 설명회’를 개최해 중소기업과 상생발전을 도모한다. 그리고 공기업 조달부서와 ‘전력 기자재 구매상담회’를 1:1 맞춤형으로 진행한다.

 

12일에는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기자재 중소기업의 수출 교두보 마련을 위해 해외 바이어 수출상담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해외 참여국으로는 UAE, 루마니아, 체코, 프랑스, 독일, 중국 등 6개국이며, 경북지역에 소재를 둔 중소기업을 우선 대상으로 선정해 상담을 진행한다.

 

코로나19 위기에 따라 해외 수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에 수출기회를 더욱 많이 제공하기 위해 산업전 참여기업들을 대상으로 5월부터 내년 4월까지 1년 동안 온라인으로 영문 전시관을 구축ㆍ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산업전 기간 중 ‘2021 한국원자력연차대회(36회차)’와 ‘제 9회 세계 원자력 및 방사선엑스포’도 동시에 개최된다.

 

특히, 국내외 원자력 전문가 500여 명이 참석하는 이번 연차대회는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탄소제로 에너지, 원자력’을 주제로 정하여, 탄소중립 시대 원자력의 역할에 대한 활발한 발표와 토론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철우 도지사는 축사에서“탄소중립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원자력의 역할을 강조하였다.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국내 원자력기술이 이러한 추세에 신속해야 부응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뚝심을 가지고 원자력정책을 추진해 온 우리 도와 적극적으로 기후위기를 공동 노력해 나가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International Nuclear Energy Industry Exhibition opened successfully on the 11th


The '2021 International Nuclear Energy Industry Exhibition', the largest in Korea to promote the nuclear power industry and exports of equipment, will be held at the Gyeongju Hwabaek Convention Center from the opening on the 11th until the 12th.

 

The event is sponsored by Gyeongbuk Province,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Korea Hydro & Nuclear Power Co., Ltd., and is hosted by the Korea Nuclear Industry Association (Chairman Jae-Hoon Jeong), and 48 companies participate in more than 70 booths.

 

The main exhibition items are to introduce new technologies and products such as nuclear power plant construction and equipment, nuclear power plant maintenance and nuclear power plant safety, radiation medicine, and nuclear power plant dismantling.

 

Participating organizations include Korea Hydro & Nuclear Power, KEPCO KPS, Korea Electric Power Technology, KEPCO KPS,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Korea Atomic Energy & Environment Corporation, and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Following the opening on the 11th, KHNP,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and SK E&C held a “shared growth business briefing session” to promote win-win development with SMEs to develop domestic and overseas markets. In addition, a 1:1 customized “electric power equipment purchase consultation” with the procurement department of a public corporation is held.

 

On the 12th, an online export consultation meeting for overseas buyers will be held in order to establish an export bridgehead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hat wish to expand overseas. Six overseas participating countries are the UAE, Romania, Czech Republic, France, Germany, and China, and SMEs located in the Gyeongbuk region are first selected for consultation.

 

In order to provide more export opportunities to local companies suffering from overseas export channels due to the Corona 19 crisis, we plan to build and operate an English exhibition hall online for one year from May to April next year for participating companies in the industrial exhibition. to be.

 

In addition, the '2021 Korea Atomic Energy Annual Conference (36th)' and the '9th World Nuclear and Radiation Expo' will be held simultaneously during the industrial exhibition.

 

In particular, this general conference, attended by more than 500 nuclear experts from home and abroad, is expected to hold active presentations and discussions on the role of nuclear power in the era of carbon neutrality, with the theme of'Carbon Zero Energy and Nuclear Power Leading the Response to the Climate Crisis'.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Provincial Governor Lee Cheol-woo emphasized the role of nuclear energy in responding to the climate crisis and carbon neutrality. He said that domestic nuclear technology, which is recognized around the world, needs to respond quickly to this trend. “I hope that our support, who has been pursuing the nuclear policy with great care, will actively work together to co-penetrate the climate crisis.”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