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한 유흥주점등 고발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7:32]
지역뉴스
대구시
대구시,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한 유흥주점등 고발
기사입력: 2021/06/08 [17:3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은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시는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한 업소를 적발하고 고발조치 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 집합금지 위반 업소  © 대구시 제공

 

최근 대구시는 신규 확진자가 연일 30~40명이 발생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하고 코로나19의 전파를 차단하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가운데 대구시는 지난 7일 대구경찰청과 합동 점검반 5개반을 구성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3천300여 개소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하였으며 밤 11시경 남구 소재 유흥업소에서 행정명령을 위반해 영업한 업소의 대표자와 이용자 3명, 유흥종사자 4명, 종사자 1명을 적발했다.

 

일부 업소가 행정명령을 위반하는 사례가 이어지자 대구시는 불시 점검을 통해 단속을 강화하고 고발 및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김흥준 대구시 위생정책과장은 “이번에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발생 사례는 전파력이 기존보다 1.5배에서 1.7배 정도 높은 것으로 알려진 영국변이바이러스로 역학조사 결과 감염원이 기존과는 다르게 지역 전역에 확산돼 있는 위중한 상황이다” 며 “앞으로도 불시 점검을 통해 위반업소의 대표자뿐만 아니라 종사자와 이용자도 형사고발 조치하는 등 단호하게 대처할 예정이니 집합금지시설 이용금지 및 운영제한 시설에 대한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city of Daegu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has decided to detect and file charges against businesses that have violated the administrative order prohibiting gatherings.

 

Recently, the city of Daegu has raised 30 to 40 new confirmed cases every day, raising the social distance to level 2 and is making every effort to block the spread of COVID-19.

 

Among them, Daegu City organized five inspection teams with the Daegu Police Agency on the 7th and conducted an intensive inspection of 3,300 entertainment bars, danran pubs, and singing practice areas where administrative orders were issued to ban gatherings. In violation of the administrative order, 3 representatives and 3 users, 4 entertainment workers, and 1 worker were caught.

 

As cases of some businesses violating administrative orders continued, the city of Daegu announced plans to strengthen crackdowns through unexpected inspections and take administrative measures such as accusations and business suspension.

 

Kim Heung-joon, head of Daegu City's Sanitation Policy Division, said, "The current case of COVID-19 is a British mutant virus that is said to have 1.5 to 1.7 times higher transmission power than before. We will continue to take decisive action, such as taking criminal charges against representatives of violating establishments, as well as employees and users, through unexpected inspections in the future, so please abide by the quarantine rules for facilities that are prohibited from gathering and operating.”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