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무소속 최경환 당선가능성 51.3% 국힘 조지연 32.3% 지지율도 오차범위 밖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01:13]

무소속 최경환 당선가능성 51.3% 국힘 조지연 32.3% 지지율도 오차범위 밖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4/01 [01:13]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거센 상승세를 타며 추격전에 나섰던 국민의힘 조지연 후보의 상승세가 주춤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경북 경산시 선거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최경환 -조지연 후보간의 지지율이 지난 주 대비 다시금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당선 가능성에서는 최 후보가 지난 23일과 24일 실시된 KBS조사 때보다 격차를 더 벌리면서 조지연 후보의 추격을 따돌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28일 경북매일신문이 에브리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어느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경산시민의 51.3%가 최경환 후보라고 답했다. 반면, 조지연 후보에 답한 시민은 32.2%로 두 후보간 격차는 19.1%로, 지난주 한동훈 위원장이 다녀간 뒤 실시하고 발표된 KBS여론조사(최경환 49.8%, 조지연 35.6%. 격차 14.2%) 보다 4.9% 더 벌어졌다. 정가에서는 한 위원장의 지원 유세에 따른 덕을 본 조 후보가 이후 한 위원장의 인기가 시들해져 가면서 약발이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두 사람의 뒤를 녹생정의당 엄정애 4.8%, 진보당 남수정 후보의 당선 가능성을 점친 시민은  5.1%였다. 모른다고 답한 이는 6.6%였다.

 

  ©  후보 지지율 질문에 42.4%의 경산시민이 최경환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조지연 후보는 33.8%로 두 사람간 격차는 8.6% 차로 다시금 벌어졌다

 

두 사람의 지지율도 큰 변화를 보였다. ‘4명의 후보 가운데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물음에 최경환 후보가 42.4%의 지지율을 얻어 33.8%를 얻은 국민의힘 조지연 후보를 8.6% 차로 오차범위를 살짝 벗어난 정도에서 따돌렸다. 그 뒤를 진보당 남수정 후보가 8.2%, 녹색정의당 엄정애 후보 3.9%였다. 부동층(지지후보 없음 8.6%, 잘 모르겠다 3.1%)은 11.7%로 집계됐다. 

 

최 후보는 60대, 7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조 후보를 앞섰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여성 유권자층에서도 최경환 후보를 아주 근소한 차로 역전시킨 것으로 조사되면서 그동안 여성들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던 조 후보에 큰 위협이 될 전망이다.

 

▲ 성별 후보 지지율  ©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57.7%, 더불어민주당 16.1%, 개혁신당6%, 조국혁신당 4.8%, 새로운미래 3.2%, 녹색정의당 2%로 나타났다. 

 

비례대표 투표에서는 국민의힘 지지가 가장 높았다. 47.3%의 시민이 국민의힘 비례 정당인 국민의미래에 투표하겠다고 했다. 다음으로 11.6%가 조국혁신당을 선택해 11.3%를 획득한 민주당을 앞질렀다. 뒤를 이어 개혁신당과 녹색정의당이 각각 5.9%, 3.7%, 새로운미래 2.8%, 투표할 정당이 없다는 응답자는 6.8%, 잘 모르겠다고 응답한 이들은 6.5%로 나타났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평가는 긍정평가(매우 잘하고 있다 26.6%, 잘하는 편이다 26.9%)가 53.5%, 부정 평가(매우 잘못하고 있다 27.2%, 잘 못하는 편이다 12.3%)가 39.5%로 조사됐다.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평가  © 

 

한편, 국민의힘 정서가 강한 지역에서 무소속 후보가 상대에 리드하고 있는 것과 관련, 정가는 “인물론”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4선 의원을 하면서 5선에 도전하는 최 후보가 경산 지역을 획기적으로 변화시겼다는 데 반해 상대 후보인 조지연 후보는 국민의힘이라는 조직에 기대어 선거에 임하는 모습으로 비추어지면서 ‘인물론’에서 밀리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번 조사는 경북매일신문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주) 에브리리서치에 의뢰해 경산시 거주 18세 이상 유권자 7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4.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In the Gyeongsan-si constituency of Gyeongsangbuk-do, where a close race between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Cho Ji-yeon and independent candidate Choi Kyung-hwan continues, the approval ratings between Choi Kyung-hwan and Cho Ji-yeon appear to be increasing.

 

In particular, an analysis showed that Candidate Choi is outpacing Candidate Jo Ji-yeon in terms of his chances of winning, widening the gap further than in the last KBS survey.

 

In a public opinion poll commissioned by Every Research conducted by the Gyeongbuk Daily Newspaper on the 28th, when asked ‘Which candidate do you think will be elected?’ 51.3% of Gyeongsan citizens answered candidate Choi Kyung-hwan. On the other hand, 32.2% of citizens responded to candidate Cho Ji-yeon, and the gap between the two candidates was 19.1%, which is 4.9% more than the KBS opinion poll conducted and announced after Chairman Han Dong-hoon visited last week (Choi Kyung-hwan 49.8%, Jo Ji-yeon 35.6%, gap 14.2%). It happened. In the political circles, there is an analysis that Candidate Cho, who benefited from Chairman Han's support campaign, may later lose his footing as Chairman Han's popularity wanes.

 

The two were followed by Eom Jeong-ae of the Green Justice Party at 4.8%, and 5.1% of citizens predicting that Nam Su-jeong of the Progressive Party would be elected. Those who answered that they did not know were 6.6%.

 

The approval ratings of the two people also showed significant changes. When asked, ‘Which of the four candidates would you vote for?’ candidate Choi Kyung-hwan received 42.4% of the approval rating, beating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Cho Ji-yeon, who received 33.8%, by 8.6%, just outside the margin of error. Next was Progressive Party candidate Nam Soo-jeong with 8.2%, and Green Justice Party candidate Eom Jeong-ae with 3.9%. The undecided group (8.6% not supporting candidate, 3.1% not sure) was counted at 11.7%.

 

Candidate Choi surpassed Candidate Cho in all age groups except those in their 60s and 70s or older. In particular, this survey shows that women also defeated candidate Choi Kyung-hwan by a very narrow margin, which is expected to pose a major threat to candidate Cho, who has received full support from women.

 

The approval ratings for political parties were 57.7% for the People Power Party, 16.1%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6% for the New Reform Party, 4.8% for the Fatherland Innovation Party, 3.2% for the New Future, and 2% for the Green Justice Party.

 

In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on vote, support for the People Power Party was the highest. 47.3% of citizens said they would vote for the People’s Future, a proportional party of the People Power Party. Next, 11.6% chose the Fatherland Innovation Party, surpassing the Democratic Party, which received 11.3%. They were followed by the New Reform Party and the Green Justice Party at 5.9% and 3.7%, respectively, and the New Future Party at 2.8%. Respondents who said they would vote for no party were 6.8%, and those who responded that they were not sure were 6.5%.

 

Regarding the evalua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s administration of state affairs, 53.5% gave a positive evaluation (26.6% said he was doing very well, 26.9% said he was doing a good job), while 39.5% gave a negative evaluation (27.2% said he was doing very poorly, 12.3% said he was doing a poor job) at 39.5%. done.

 

Meanwhile, regarding the fact that independent candidates are leading their opponents in areas where People Power sentiment is strong, Jeongga analyzed that this is due to “humanitarianism.” Candidate Choi, who is running for a 5th term while serving as a 4th term congressman, has brought about groundbreaking changes in the Gyeongsan region, while his opponent, Candidate Jo Ji-yeon, is being pushed out of the 'humanitarianism' category as he is seen as approaching the election by relying on an organization called the People Power Party. It is observed that Analysis suggests that this will greatly benefit Candidate Choi.

 

This survey was conducted through a 100% wireless ARS telephone survey using a structured questionnaire targeting 700 voters aged 18 or older residing in Gyeongsan City, commissioned by the Gyeongbuk Daily Newspaper from Every Research, a public opinion research agency. The response rate was 4.6%, and the sampling error was ±3.7% points at a 95% confidence level. For more information, please refer to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website.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