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제9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개최

수출기업 해외공동물류센터 지원도 5배로 확대

박은정 인턴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4:24]
지역뉴스
대구시
대구시, 제9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개최
수출기업 해외공동물류센터 지원도 5배로 확대
기사입력: 2021/05/14 [14:2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은정 인턴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시가 제9차 비상경제대책회의(공동의장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를 개최했다.

 

  © 대구시 제공

 

지난 13일 대구시는 제9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영상회의로 열고 여행업·수출기업을 비롯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대책회의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사실상 영업정지 상황을 맞은 여행업계에 긴급자금을 투입하고, 종사자 생계 지원을 위한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자는 데 의견이 모였다. 회의 참석자들은 여행업계 고통을 완화하려면 특별지원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추후 숙의를 거쳐 구체적인 지원수준을 결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해상운임 상승과 선복부족현상 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수출기업에 대한 물류 지원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난 7차 회의에서는 중국 해상컨테이너 시장독점과 운임료 상승 등으로 인한 지역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공유하여 당초 20개사 지원예정이던 해외공동물류센터 이용비 지원을 100개사까지 확대해 1개사당 최대 250만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대구시는 추경을 통해 2억 원의 추가 사업비를 마련하고 업체당 최대 150만원씩 800개사를 지원하는 국제특송 물류비 지원사업도 적극 추진 할 예정이다.

 

또한 대구시는 폐업 소상공인의 사업자 보증을 개인 보증으로 전환하는 브릿지 보증을 신설해 성실납부 폐업자의 재도약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간 소상공인은 폐업하면 사업자 명의 보증을 즉시 상환해야 해 마음대로 폐업조차 못 하는 사례가 빈번했다. 이에 대구시는 시비 60억원을 추경으로 확보해 올해 하반기부터 사업자 보증을 개인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개인 보증으로 전환하면 만기가 도래한 사업자 보증을 3년 또는 5년 분할 상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대구시 경영안정자금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2021년 경영안정자금 공급은 1조원으로 계획됐지만 5월 초 기준 약 7800억원이 융자추천되는 등 상반기 내 빠른 소진이 예상되고 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백신이 보급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준비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할 때다” 며  “오늘 논의된 지원 정책들이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여러 기관들과 협력해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Daegu City held the 9th Emergency Economic Countermeasures Meeting (co-chairman Eui-rak Hong, Deputy Mayor of Daegu City, and Chairman Lee Jae-ha, Daegu Sangsang).

 

On the 13th, Daegu City held the 9th emergency economic countermeasure conference as a video conference and discussed financial support plans for small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es, including travel and export companies.

 

At this countermeasure meeting, opinions gathered to invest emergency funds into the travel industry, which was in fact in a business suspension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and to promote a job program to support the livelihood of workers. Participants at the meeting formed a consensus that special assistance was needed to alleviate the pain in the travel industry, and decided to decide on a specific level of support after deliberation.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expand the logistics support business for local export companies that are suffering from rising sea freight rates and shortage of ships.

 

At the last 7th meeting, by sharing the difficulties of local export companies due to the monopoly of the maritime container market in China and rising freight rates, the support for the use of overseas public animal centers, which was originally scheduled to support 20 companies, was expanded to 100 companies, up to KRW 2.5 million per company. I decided to apply gradually.

 

To this end, Daegu City is planning to actively promote the international express logistics cost support project, which provides an additional project cost of 200 million won through an additional supplement and supports 800 companies with a maximum of 1.5 million won per company.

 

In addition, the city of Daegu decided to support the re-emergence of closed businesses by establishing a bridge guarantee that converts business guarantees from small business owners out of business to individual guarantees.

 

Until now, there have been many cases where small business owners cannot even close their business at will because they have to immediately repay the business name guarantee if they close their business. Accordingly, the city of Daegu is planning to secure an additional 6 billion won in fertility so that the business guarantee can be converted to an individual from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By converting to a personal warranty, you can repay the expired business warranty in installments of 3 or 5 years.

 

Along with this, it also decided to expand support for the Daegu City Management Stability Fund. In 2021, the supply of management stabilization funds was planned to be KRW 1 trillion, but as of early May, about 780 billion KRW was recommended for loans, which is expected to burn out quickly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Daegu City Deputy Mayor Hong Eui-rak said, “As vaccines are spreading, it is time to make more thorough preparations so that citizens can return to their daily lives. We will cooperate and promote it with a sense of speed.”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