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권영진 시장 백신 도입 논란 사과....단순 헤프닝으로 끝나나

권 시장, "실체적 검증 확인 부실 신중하지 못한 발언으로 대구시민 아프게 해 책임 있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7:08]
지역뉴스
대구시
권영진 시장 백신 도입 논란 사과....단순 헤프닝으로 끝나나
권 시장, "실체적 검증 확인 부실 신중하지 못한 발언으로 대구시민 아프게 해 책임 있다"
기사입력: 2021/06/08 [17:0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이자 백신의 자체 구매 추진 의혹으로 논란을 야기한 대구시 권영진 시장이 결국 사과했다. 

 

권 시장은 8일 오후 브리핑을 자청해 “이번 논란의 모든 잘못과 책임은 대구시장인 나에게 있다”며 “사실관계 확인이나 추가 협의 없이 대구시장인 저의 명의의 구매의향서를 보낸 것은 신중치 못한 행동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진 과정에서 정부의 발표 등으로 일단락 지어졌어야 했어야 할 단순한 백신도입 실패사례가 ‘가짜백신 사기사건’ 논란으로 비화되는 것 역시 원인을 제공한 것은 나의 불찰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가 검토 중인 사안을 성급하고 과장되게 언급함으로써 정치적 논란으로 비화되도록 자초했으며, 이런 신중치 못한 언행으로 인해 대구의 이미지가 실추되고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계신 시민들에게 깊은 상처와 큰 실망감을 드렸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그는 지역 의료계와 백신구매를 위해 애쓰는 정부의 관계 공무원과 국민들에게도 “혼선과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이번 논란의 모든 잘못은 대구시장인 나에게 있다. 대구시민들과 지역 의료계에 대한 비난은 멈추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권 시장은 “정치적으로 어떡하든 상관없다. 그런 저런 계산을 다 하면서 어떻게 살아가나. 분명한 것은 백신이 어떡하든 구매로 이어졌으면 좋겠다는 기대가 있었고, 그래서 (사과의)시기를 조금 더 늦춘 것이기는 하지만, 내가 잘못한 부분이 분명히 있기 때문에 이를 솔직하게 시민들에게 고백하는 것이 예의라는 것은 불변”이라고 말했다.

 

이날 권 시장의 사과로 화이자 백신 도입 논란은 단순 헤프닝으로 일단락 될 전망이다. 그러나, 지역 일각에서는 여전히 대구시가 무언가를 하려할때면 딴지를 걸며 고깝게 바라보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불편한 시선이 존재한다. 

 

이번 사안에서도 권 시장이 신중치 못하게 섣불리 발표를 함으로서 논란이 야기되기는 했으나, 이 논란에 포함되어 있는 보건복지부의 개입 수위에 대해서는 정부가 대구시를 감사하듯 (보건복지부에 대한)종합 감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단순히 권 시장의 사과문에 담긴 내용만을 가지고 덮고 가기에는 정부의 석연치 않은 반응과 메디시티대구협의회의 추진 과정 등에 따른 진실이 공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한 권 시장의 사과와는 별도로 메디시티대구협의회 차원의 백신 도입 전 과정, 그것이 진실을 밝히는 자리가 되었든, 해명의 자리가 되든 공식적인 자리는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편, 지역 정치권은 권 시장의 행보와 관련해 민주당 등 다른 야권 정치권이 이번 사안을 빌미로 내년 실시되는 지방선거를 향한 권 시장 압박이 더욱 강력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사실 이번 헤프닝은 많은 의문을 남기고 있지만 책임은 결국 시장이 질 수밖에 없다. 할 말은 많겠지만 쏟아지는 비난과 의혹을 권 시장이 가슴에 묻고 갈 수밖에 없다. 분명 본인의 잘못도 있기에 그렇게 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논란을 이용해 자신의 정치적 이득을 노리려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이다. 여당은 물론, 다른 야당과 심지어 같은 당내에서도 하이에나처럼 권 시장을 물어뜯으려 달려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권 시장은 “정치적으로 어떡하든 상관없다. 그런 저런 계산을 다 하면서 어떻게 살아가나. 분명한 것은 백신이 어떡하든 구매로 이어졌으면 좋겠다는 기대가 있었고, 그래서 (사과의)시기를 조금 더 늦춘 것이기는 하지만, 내가 잘못한 부분이 분명히 있기 때문에 이를 솔직하게 시민들에게 고백하는 것이 예의라는 것은 불변”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Kwon Young-jin, the mayor of Daegu City, who caused controversy over the suspicion of pushing ahead with Pfizer's own purchase of vaccines, eventually apologized. Mayor Kwon volunteered for a briefing on the afternoon of the 8th and said, “All the faults and responsibility for this controversy lie with me as the mayor of Daegu. ” he confessed. He continued, “In the process of implementation, the government’s announcement, etc., should have been a conclusion…

 

The simple case of vaccine introduction failure that should have ended here (the decision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provided the cause of the ‘fake vaccine fraud case’ controversy. It was my negligence,” he added. “By making hasty and exaggerated comments on issues under consideration by the government,” he said. He lowered his head again, saying, "He caused himself to ignite into a political controversy, and these careless words and actions have tarnished the image of Daegu and caused deep wounds and great disappointment to the citizens suffering from Corona 19.

 

" He also said to the local medical community and government officials who are struggling to purchase vaccines and to the public, "I'm sorry for any confusion and concern," he said. "All the faults of this controversy are with me, the mayor of Daegu. Please stop criticizing Daegu citizens and the local medical community.” With Mayor Kwon's apology, the controversy over the introduction of the Pfizer vaccine is expected to end as a simple incident.

 

However, in some parts of the region, there is still an uncomfortable view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who looks at the government with twin sympathy when Daegu City does something. In this case as well, Mayor Kwon's reckless and hasty announcement caused controversy, but as for the level of intervention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ncluded in this controversy, it is argued that a comprehensive audi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hould be conducted as the government audits Daegu City. to be.

 

This is because the truth about the government's unexpected reaction and the process of the Medi-City Daegu Council was not disclosed to simply cover up with the contents of Mayor Kwon's apology. It is also pointed out that, apart from Mayor Kwon's apology, the entire process of vaccine introduction at the level of the Medi-City Daegu Council, whether it is a place to reveal the truth or an explanation, must be held.

 

On the other hand, local politicians predicted that other opposition politicians, including the Democratic Party, will use this issue as an excuse for Mayor Kwon's move and that mayor Kwon's pressure for next year's local elections will be stronger.

 

A political official said, "Actually, this happening leaves a lot of questions, but the mayor is ultimately responsible. There are many things to say, but Mayor Kwon has no choice but to bury the pouring criticism and suspicion in his heart. I think he will do it because there is definitely his own fault,” he said. “Nevertheless, there will be more people trying to use this controversy for their own political gain.

 

The ruling party, as well as other opposition parties and even within the same party, will rush to bite mayor Kwon like a hyena.”

 

 Regarding this, Mayor Kwon said, "It doesn't matter what we do politically. How do you live with all these calculations? Clearly, there was an expectation that the vaccine would lead to a purchase no matter what, so the timing (apology) was delayed a little bit, but since I have clearly done something wrong, it is unchanging that it is polite to openly confess this to the public.” .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