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대구시 소형모듈원자로 건설 추진에 지역 정치권 일제히 비판 목소리

진예솔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7:06]

대구시 소형모듈원자로 건설 추진에 지역 정치권 일제히 비판 목소리

진예솔 기자 | 입력 : 2024/06/05 [17:06]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대구시가 5일 군위첨단산업단지에 전기를 공급하는 소형모듈원자로(SMR) 건설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히자 지역 정치권이 비판에 나섰다.

 

▲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소형모듈원자로(SMR) '스마트(SMART)' 모형  © 한수원

 

SMR은 모듈 형태로 제작되어 현장에서 조립할 수 있고 300㎿ 이하의 전기를 출력하는 소형 원자로이다.

 

대구시는 SMR 건설 부지로 군위첨단산업단지의 50만㎡를 제공할 계획으로 이달 중 한국수력원자력과 관련 사항에 대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지역 정치권에서는 “무책임한 행태”라며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SMR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도 “현재까지 특정 지자체와 논의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고, SMR이 포함된 정부의 전력수급기본계획 실무안도 앞으로 환경영향평가와 공청회, 국회 보고 등을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증되지도 준비되지도 않은 사업을 또 다시 발표 먼저 하는 대구시의 행태는 홍준표 시장의 독선적 시정의 모습”이라고 질타를 이어갔다.

 

이들은 “SMR은 개발 초기 단계이고, 세계 어디에서도 상용화 사례가 없다”며 “국내 SMR 상용화 계획을 처음으로 공개한 산업통상자원부조차 신중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구시가 “수형원전 추진 이유로 전력생산단가 절감으로 기존 산단보다 30% 정도 낮은 전기료를 부담할 수 있고, 원전부지 확보가 용이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정의당 대구시당은 “절감된다는 전력생산단가는 생산 당시 공급단가만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그 이후에 소요될 비용과 사회적 부담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진보당 대구시당도 힘을 보탰다. 이들은 “대구시는 군위군 편입으로 상생발전을 모색하겠다더니 상생도 발전도 아닌, 중앙 정부의 원전 확대 계획에 부화뇌동한다”며 “미래 세대를 볼모를 잡는 홍준표 대구시정의 무책임한 행태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시와 홍준표 시장은 최근 지속적으로, 미래를 볼모 삼아 과거를 소환하고 있다”며 “시대역행 정치는 지역 주민들의 안전과 환경을 위협하며, 기후위기 극복이라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인류사적 과업을 내팽개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대구시와 홍준표 시장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진정한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소형모듈원전(SMR) 건설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실질적이고 지속 가능한 대안 마련에 노력을 기울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When Daegu City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was discussing a plan to build a small modular reactor (SMR) to supply electricity to the Gunwi High-Tech Industrial Complex, local political circles began to criticize.

 

SMR is a small nuclear reactor that is manufactured in module form, can be assembled on site, and outputs less than 300 MW of electricity.

 

Daegu City plans to provide 500,000 m2 of the Gunwi High-Tech Industrial Complex as a site for SMR construction and plans to sign an agreement on related matters with Korea Hydro & Nuclear Power within this month.

 

In response, voices of criticism continued from local politicians, calling it “irresponsible behavior.”

 

The Daegu City Party of the Justice Party sai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lso drew a line saying, "There has been no discussion with specific local governments so far regarding SMR, and the working plan of the government's basic electricity supply and demand plan that includes SMR will also include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s, public hearings, and reports to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future." “You have to go through it,” he explained.

 

At the same time, he continued to criticize Daegu City, saying, “Daegu City’s behavior of once again announcing a project that is neither verified nor prepared is a sign of Mayor Hong Jun-pyo’s self-righteous administration.”

 

They said, “SMR is in the early stages of development, and there are no commercialization cases anywhere in the world,” and “eve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hich was the first to disclose the domestic SMR commercialization plan, is cautious.”

 

In addition, in response to Daegu City saying, “The reason for promoting a vertical nuclear power plant is that electricity generation costs can be reduced by about 30% lower than existing industrial complexes, and it is easy to secure a site for a nuclear power plant,” the Justice Party Daegu City Party responded, “The electricity production unit cost that is said to be reduced is based on the production cost.” He also refuted, saying, “We are only talking about the supply price at the time and do not take into account the costs and social burden that will be incurred thereafter.”

 

The Daegu City Party of the Progressive Party also contributed. They said, “Daegu City said it would seek win-win development by incorporating Gunwi-gun, but instead of coexistence or development, it is hatched by the central government’s nuclear power plant expansion plan.” emphasized.

 

He continued, “Daegu City and Mayor Hong Jun-pyo have recently been continuously summoning the past, holding the future hostage,” adding, “Regressive politics threatens the safety and environment of local residents, and is a human-historical task to create a sustainable future by overcoming the climate crisis.” “It’s about throwing away,” he pointed out.

 

In addition, “Daegu City and Mayor Hong Joon-pyo must find a true alternative to overcome the climate crisis,” he said. “We must immediately stop the construction of small modular nuclear power plants (SMRs) and make efforts to prepare practical and sustainable alternatives to overcome the climate crisis.” “I hope so,” he added.

 

기획, 특집 담당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보도를 통해 독자 여러분들의 입과 귀가 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